노작활동-살구 > 사진

본문 바로가기
사랑과 믿음의 교육

사진 보기

사진

노작활동-살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07-02 22:39 조회77회 댓글0건

본문

살구가 많이 열려서 떨어집니다.
폭염을 피해서 오늘 노작은 살구 줍기를 하였습니다.
금방 가득 담긴 살구들로는 살구잼을 만들어볼까 합니다

1e33508b948cd1b61ae4c517b441daa8_1562074
1e33508b948cd1b61ae4c517b441daa8_1562074
1e33508b948cd1b61ae4c517b441daa8_1562074
1e33508b948cd1b61ae4c517b441daa8_1562074
1e33508b948cd1b61ae4c517b441daa8_1562074
1e33508b948cd1b61ae4c517b441daa8_1562074
1e33508b948cd1b61ae4c517b441daa8_1562074
살구가 열리는 계절이면 생각나는 시 한 편을 소개해 드립니다. 살구처럼 익어가던 날들, 언젠가 이 시간을 그리워하게 되겠죠-


유월의 살구나무 / 김현식

피아노 소리는 마룻바닥을 뛰어다니고
창밖엔 비가 내린다 기억나는 일이 뭐,
아무것도 없는가? 유월의 살구나무 아래에서
단발머리의 애인을 기다리며 상상해보던
피아노 소리 가늘고도 긴 현의 울림이
바람을 찌르는 햇살 같았지 건반처럼 가지런히
파르르 떨던 이파리 뭐 기억나는 일이 없는가?
양산을 거꾸로 걸어놓고 나무를 흔들면
웃음처럼 토드득 살구가 쏟아져 내렸지
아! 살구처럼 익어가던 날들이었다 생각하면
그리움이 가득 입안에 고인다 피아노 소리는
마룻바닥을 뛰어다니고 창밖엔 비가 내린다
살구처럼, 양산의 가늘고도 긴 현을 두드리던
살구처럼, 하얀 천에 떨어져 뛰어다니던 살구처럼,
추억은 마룻바닥을 뛰어다니고 창밖엔 비가 내린다
추억의 건반 위에 잠드는 비, 오는, 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우)12994 경기 하남시 광암로148번길 67 동성학교 TEL:02)485-0103 FAX:02)485-0737 gwkim@idongsung.org
Copyright ⓒ DONG SUNG ACADEMY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